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법원경매시장 강남만 반짝
2543
법원경매시장 강남만 반짝
강북은 낙찰가율 되레 떨어져

법원부동산 경매시장의 열기가 전반적으로 한풀 꺾였지만 서울 강남권 아파트 인기는 식을 줄 모른다. 특히 송파구의 경우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이 지난달 100%를 돌파했다.

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송파구 아파트 낙찰가율은 1월 84.7%에서 3월 87.1%, 4월 92.1%로 높아진 데 이어 5월엔 100.3%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이 100%를 넘었다는 것은 경매 물건의 감정가보다 비싼 값에 낙찰했다는 뜻이다. 지난달 16일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34평형은 30명이 경쟁한 끝에 감정가(6억4000만원)의 126%인 8억388만원에 주인을 찾아갔다.

강남구도 아파트 낙찰가율이 1월 71.5%에 머물렀으나 3월 81.8%, 4월 89.8%에 이어 지난달엔 90.8%로 높아졌다.

강남구 청담동 동산아파트 34평형은 지난해 8월 한 명이 응찰해 감정가 4억8000만원의 84%인 4억320만원에 낙찰했으나 지난 7일엔 같은 평형을 놓고 26명이 경합해 감정가(4억5000만원)의 106%인 4억7888만원에 주인이 결정됐다.

16일 입찰에 부쳐진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31평형은 32명이 경쟁한 끝에 감정가(6억원)의 135%인 8억1120만원에 낙찰됐다. 이날 강남구 압구정동 한양아파트 32평형도 감정가(7억5000만원)의 134%인 10억725만원에 주인이 결정됐다.

반면 강북권 아파트는 경쟁률ㆍ낙찰가율은 떨어지고 있다. 성북구의 아파트 낙찰가율은 1월 72.1%에서 4월 83.7%까지 높아졌다가 지난달 75.1%로 다시 낮아졌다. 중랑구도 4월에 84.7%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달엔 77.5%로 하락했다.

법무법인 산하 강은현 실장은 “강남권 아파트의 경우 일반 시세와 비슷한 수준에서 낙찰하는 경우가 잦다”며 “집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에 응찰가를 높게 써내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