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토지ㆍ주택 투기지역 후보에 34곳 무더기로 올라
2566
토지ㆍ주택 투기지역 후보에 34곳 무더기로 올라
서울 강북지역과 지방 대거 포함


투기지역이 서울의 강북과 지방 곳곳으로 뻗어나가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일 재정경제부와 건설교통부 등에 따르면 이달말에 열리는 부동산가격안정심의회는 토지 투기지역 후보 22곳, 주택 투기지역 후보 12곳에 대한 심사를 벌여 실거래가로 양도세를 내는 투기지역으로 지정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토지 투기지역 후보는 ▲서울의 마포구.동작구.성동구.동대문구.은평구.중랑구.관악구.중구 등 8개구 ▲인천시 웅진군.중구.서구.계양구.부평구.연수구.강화군 등 7개 군.구 ▲경기도 안성시.양주시 ▲충북 충주시.진천군 ▲충남 금산구 ▲대전시 대덕구 ▲부산시 강서구 등이다.

서울의 8개구는 뉴타운개발, 청계천개발 등으로 토지가격이 올랐고 인천과 부산지역은 경제자유구역에 따른 영향으로 가격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정부는 분석했다.

경기도와 충남.충북은 행정복합도시와 기업도시 건설 등의 영향으로 가격 상승세를 나타냈다.

정부 관계자는 "이들 후보 가운데 일부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여러 요인 등으로 가격 상승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있어 투기지역으로 지정할만하다"면서 "그러나 부동산가격안정심의회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는 두고봐야 한다"고 말했다.

주택 투기지역 후보로는 ▲대구시 동구.북구.수성구.달서구.달성군 ▲서울시 성
동구 ▲부산시 수영구 ▲광주시 광산구 ▲울산시 동구 ▲청주시 흥덕구 ▲경북 구미시 ▲포항시 북구 등이다.

정부 관계자는 "대구지역은 신규 아파트 분양가가 상승하면서 주변지역이 덩달아 오르고 있다"면서 "주택보급률이 상대적으로 낮고 그동안 다른 지역보다 덜 오른점도 가격상승의 요인으로 꼽힌다"고 말했다.

그는 "투기지역 후보가 무더기로 나온 것은 부동산가격 상승세가 지방으로 확산된다는 측면도 있지만 비교 지표인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낮은데 따른 영향도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