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상가 낙찰받았다 "연체료 4억 내라"
3164
건물 상가에 관리비가 밀려 있는지 확인하지 않은 채 경매에 참가, 상가를 낙찰받은 30대 남성이 4억원이 넘는 관리비 연체분을 물게 됐다.

서울지법 민사합의29부는 30일 서울 강남구 U빌딩의 관리 업무를 맡고 있는 H산업이 이 빌딩 지하 2층의 상가를 경매로 낙찰받은 함모(34)씨를 상대로 낸 건물관리비 등 청구소송에서 "함씨는 4억1천여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용부분에 대한 관리비 연체분은 건물을 승계받은 사람의 의사와 상관없이 승계인이 부담해야 한다는 게 대법원 판례"라며 "함씨는 공용부분에 대한 관리비를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김현경 기자 goodjob@joongang.co.kr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