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경기가 아주 나쁘지 않을 경우 빼놓을 수 없는 투자 대상 - 상가
2598
경기가 아주 나쁘지 않으면 상가는 부동산 투자대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관심 종목 중 의 하나다.
목이 좋은 곳만 고르면 고정된 임대소득이 보장되는 데다 수익률도 다른 부동산보다 높기 때문이다.
더욱이 경매시장에서 시세보다 훨씬 싼 상가를 잡을 경우 수익률은 배가될 수 있다. 물론 이처럼 좋은 조건의 상가가 많지 않다.
하지만 열심히 다리품을 판다면 '물건' 을 찾아내는 것이 어렵기만 한 것은 아니다.
지난해 낙찰받은 소규모 상가로 짭짤한 임대소득을 얻고 있는 박영범(서울 화곡동.49) 씨의 경우만 봐도 그렇다.

플라스틱 부품 제조공장을 운영하는 朴씨는 외환위기 이후 사업이 신통치 않자 98년 가을 경매시장에서 상가를 구하기로 했다. 세를 놓아 수입을 늘리고 여차하면 공장을 그만두고 장사라도 해 볼 생각에서였다.
그 때부터 경매 정보지를 사 꼼꼼히 살펴보면서 서울과 수도권 일대의 웬만한 경매 상 가물건은 모두 둘러봤다. 마음에 드는 물건이 쉽게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어차피 공장 일이 한가한 터라 朴씨는 '답사' 를 계속해 나갔다.

그러던 중 일산 신도시에 있는 5층 상가 중 1층 17평(실면적 8.5평)짜리가 눈에 들어 왔다. 부동산 중개업소가 세들어 있는 상가로 4차선 대로변 코너쪽에 위치해 있었고 상권도 제법 형성돼 있는 편이었다.
최초 감정가가 1억7천만원이었으나 세 번 유찰돼 최저가가 8천7백만원으로 떨어져 가 격도 만족할 만한 수준이었다.

지난해 1월 의정부지원에서 4명과 경쟁해 9천2백만원에 낙찰받을 수 있었다. 그런데 낙찰받은 상가에 세들어 있는 중개업소가 손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항고를 하는 바람 에 항고가 끝난 7월이 돼서야 잔금을 치르고 소유권 이전등기를 할 수 있었다.

그러나 항고기간 동안 월세를 내지 않아도 돼 손해가 어느 정도 만회된 중개업소가 재 계약을 원했고 朴씨도 사업이 순조롭게 풀리기 시작해 상가를 직접 운영할 필요가 없 어져 보증금 3천만원에 월 임대료 1백만원에 세를 놓았다.

낙찰금에다 등록.취득세 등의 비용 8백만원을 합쳐 1억원이 들었지만 보증금 3천만원 을 제하면 실제투자액은 7천만원이 든 셈이었다. 매월 임차인으로부터 받는 월세가 1 백만원이므로 朴씨의 투자금 대비 수익률은 연간 17.1%. 여기에다 현재 이 상가의 시 세가 2억원을 약간 웃돌고 있어 지금 팔더라도 1억원 가까운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 게 된다.

<출처: 중앙일보 2000.01.10>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