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토지를 잘만 다루면 시세는 두배가 된다
3477
경매 전문가들이 흔히 하는 말.“남들이 가지 않는 곳에 큰 수익이 있다.”

L건설 박동욱과장(37·서울 성북동)은 실전을 통해 이를 체험했다.朴씨는 요즘 경매 로 산 땅의 시세가 2배나 뛰어 즐겁기만 하다.

朴씨가 점찍은 땅은 지난 4월 경기 수원지법 평택지원에 경매로 나온 안성시 삼중면 덕산리의 준농림지.규모는 4백50평.진입로가 없는 맹지여서 사더라도 건축이 불가능했 다.

304번 지방도로에서 50m 정도 떨어져 농작물만 심을 수 있는 땅이었다. 그러나 朴씨는 놓칠 수 없는 기회라고 여겼다.사정을 빤히 아는 고향 동네의 땅이었 기 때문이다.고향에 들를 때마다 ‘진입로만 있으면 집 짓기에 좋은 땅인데…’라고 아쉬워했던 터였다.

朴씨는 이 땅 바로 옆에 구거(도랑)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마침 부동산 중개업 을 하는 친구로부터 ‘구거점용허가를 받으면 진입로를 확보할 수 있다’라는 말을 들 은 기억이 떠올랐다.

진입로가 있으면 집을 건축이 가능하고,땅값도 오를 것이라는 판단이 섰다.늘그막에 는 고향에 내려가 살고자 했던 朴씨는 마음이 급해졌다.안성시청으로 달려가 구거점용 허가가 가능한지를 알아봤다.

예상대로였다.시청측은 도랑이 작고 물이 거의 말라있어 도랑 구실을 못하므로 허가에 문제가 없다는 대답을 해줬다.

최저 입찰가는 2천20만원.2차례 유찰로 감정가(3천1백50만원)의 64% 선으로 떨어져 있 었다.값도 싸고 가치를 높일 복안도 있고,입찰 날짜만 기다려졌다.朴씨는 입찰 당일 2 천2백20만원을 써내 이 땅을 낙찰했다.

쓸모없는 땅으로 알려져 입찰 경쟁자도 없었다. 점용비용과 재세공과금을 합쳐 4백만원이 들어갔으니 총 매입비용은 2천6백20만원.

지난달 현지 부동산으로부터 평당 12만원씩,5천4백만원에 팔라는 제의가 들어왔다.

진 입로가 생긴다고 하니 땅값이 갑절로 뛴 것이다.朴씨는 매각 제의를 거절했다.전망좋 은 이 땅에 전원주택을 짓기 위해서다.구거점용허가는 관할 시·군·구청 민원실로 문 의하면 된다.


<출처 중앙일보 2000.10.10>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