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반년새 5억 아파트값 뛴 판교…주택시장에 무슨일이?
 
‘초품아(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에 판교역 역세권으로 인기가 많은 경기 성남 판교신도시의 봇들마을 9단지 금호어울림 아파트. 이달 들어 전용 115㎡가 23억 원에 거래됐다.

불과 반 년만에 전 고가보다 5억 원 이상 비싼 가격에 매매된 것이다. 또 다른 인기 단지인 백현동의 ‘판교푸르지오그랑블’은 지난달 11일 전용 117㎡가 전 고가보다 4억 3,000만 원 오른 26억 5,000만 원에 거래됐고, ‘판교알파리움1단지’ 전용 123㎡도 같은 달 21억 5,000만 원에 매매되며 전고가인 19억 9,000만 원을 뛰어 넘었다.

지방 부동산 시장의 열기가 다소 주춤해지며 다시 수도권으로 매수 수요가 유입되고 있는 가운데 분당 판교신도시 집값도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내역을 보면 성남 분당구 삼평동의 봇들마을9단지 금호어울림 아파트 전용 115㎡는 전고가보다 5억 2,000만 원 오른 가격인 23억원에 손바뀜됐다. 지난해 6월 해당 평형은 17억 8,000만 원에 팔리며 신고가를 경신한 바 있다.

봇들마을9단지 금호어울림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들은 “지난 연말부터 호가가 무섭게 오르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실제로 해당 단지의 같은 평형대 매물은 현재 호가가 24억 원에서 27억 원까지 형성됐다.

한 공인 관계자는 “현재 호가를 생각하면 23억 원은 그렇게 비싼 가격도 아니다”라며 “매물이 없는 편은 아니지만 나온 매물은 모두 그보다 비싸다. 호가가 크게 오른 만큼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지는 않는 상황”이라 분위기를 전했다.

‘갭투자’ 매물 거래도 활발하다. 아파트값은 20억원을 훌쩍 넘어가지만 대출 규제로 대출이 아예 나오지 않는다. 때문에 전세를 안고 매수해 가격 부담을 줄이려는 수요자가 많다는 것이다. 이번에 23억원에 거래된 매물도 세입자가 들어와있는 ‘세 낀 매물’로 알려졌다.

시장에 따르면 이 같은 고가 아파트를 매수하려고 하는 사람들은 많은 수가 다른 아파트를 처분하고 ‘똘똘한 한채’를 찾으로 온 사람들이다. 또 다른 공인 관계자는 “아파트 가격이 고가인 만큼 다른 지역에 있는 아파트들을 팔고 그 돈으로 이 지역 아파틀를 매수하려는 수요자가 많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해당 지역의 매매가 상승률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가격 통계를 보면 분당구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해 11월 중순까지만 해도 0.1~0.2% 수준의 상승률을 보였지만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는 0.4~0.5% 사이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판교신도시 일대는 직주근접수요가 꾸준히 유입된다는 점도 가격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다. 박원갑 KB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판교테크노밸리 가 조성되고 대기업 사옥들도 들어서는 등 해당 지역은 직주근접 수요가 꾸준한 만큼 가격이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사보기]
출처:서울경제


등록일 :  2021-01-18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