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세종시 집값 서울 따라잡았다…84㎡ 아파트 ‘10억시대’
 
지난해 집값 상승률 1위 지역인 세종시가 서울 집값을 바짝 따라잡고 있다. 국민주택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 기준 아파트는 ‘10억 시대’를 열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전국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세종시 집값은 37.05% 상승해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행정수도 이전을 기대하는 수요자들이 집값을 끌어올린 동시에 신축 아파트가 점차 들어서며 주거 환경이 점차 갖춰지면서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집값 상승흐름은 새해에도 지속되는 분위기다. 실제 세종시 주요 아파트 단지에서는 최근 30평대에 10억원을 넘어선 매물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 새롬동 새뜸10단지더샵힐스테이트 전용 84㎡는 지난해 12월 11일 11억5000만원(15층)에 거래됐다. 직전가는 지난해 6월 거래된 9억3000만원(24층)으로, 시세차익은 2억2000만원이다. 6개월만에 10억 고지를 넘어선 것이다. 다정동 가온4단지e편한세상푸르지오 전용 84㎡는 지난해 11월 11억2000만원(19층)에 신고가 거래 이후 지난 3일 10억4700만원(9층)에 팔리며 10억원 대를 유지하고 있다.

다정동 더하이스트(가온마을12단지) 전용 84㎡는 지난해 7월만 하더라도 8억원대에 거래되다가 11월 10억9000만원(14층)에 팔리며 단숨에 10억 고지를 넘더니 12월에는 11억원(12층)에 신고가 거래됐다. 한솔동 첫마을3단지퍼스트프라임 전용 84㎡는 지난해 12월 26일 9억9000만원(17층)에 거래되며 10억원에 육박했다.

이는 서울에서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과 견줘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지난해 12월부터 1월 현재 전용 84㎡ 아파트 기준 10억원이 넘게 거래된 아파트 거래건수는 △노원구 6건 △강북구 3건 △도봉구 0건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세종시(4건)와 비교하면 강북구와 도봉구는 최고가 거래가 오히려 낮은 수준이다. 이 기간 강북구 최고가 아파트는 11억3500만원(7층)에 거래된 미아동 송천센트레빌이다. 이어 꿈의숲롯데캐슬(10억2000만원·7층), 꿈의숲효성해링턴플레이스(10억1500만워·5층) 등이 10억원대를 기록했다. 도봉구의 경우 최고가는 9억9000만원(9층)에 거래된 창동 동아청솔이다. 이어 창동 주공19단지(9억500만원·9층), 창동신도브래뉴1차(8억9500만원·20층) 순이다.

전문가들은 세종이 행정수도 이전 이슈가 여전히 남아 있고 세대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지역이기 때문에 올해도 집값 상승세는 유효할 것이라는 평가다. 또한 지난해 청약시장 열기가 주택시장까지 영향을 미칠 것이란 관측이다. 세종시에서 가장 최근 분양됐던 아파트는 지난해 11월 ‘세종시 1-1 생활권 M8 블럭 세종 한림풀에버’로, 1순위 청약 당시 169가구 공급에 2만5910명이 청약을 접수, 평균 경쟁률이 153.3대 1를 기록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세종시 호재는 충분하지만 올해는 세 부담이 높아져 다주택자들의 투자 수요가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간 가격이 올랐던 피로감도 작용해 가격이 오르더라도 지난해 수준은 아닐 것”이라고 했다.


[기사보기]
출처:이데일리


등록일 :  2021-01-15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