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서울시민 아파트 원정투자 작년 사상 최다…전년의 2배로 늘었다
 
서울시민이 서울 이외 지역에서 사들인 아파트 건수가 지난해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21일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 매입자 거주지별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서울 거주자의 관할 시도 외 아파트 매입은 6만7천 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3만1천444건) 대비 2.1배로 증가한 것이자, 2006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지난해 전국 주택 매매 건수(127만9천305건)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서울지역 거주자의 타지역 아파트 매수도 이와 같은 추세를 보인 것이다.

지난해 서울시민의 서울 아파트 매수(3만4천871건)는 전년(2만4천652건)보다 41.5% 증가했다. 2016년 3만8천540건, 2017년 3만4천293건, 2018년 3만3천861건, 2019년 2만4천652건으로 3년 연속 내리 줄었다가 지난해 반등한 것이다.

작년 서울 거주자의 아파트 매수가 가장 많았던 타지역은 경기(4만5천959건)였으며 인천(5천451건), 강원(2천651건), 충남(2천141건), 부산(1천661건), 충북(1천661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 지난해 전북(1천447건)과 세종(486건)은 서울 거주자의 아파트 매입이 전년의 3배 가까운 증가율(각각 2.9배, 2.7배)을 나타냈다.

서울시민의 아파트 원정 투자가 크게 늘면서 지난 해 이들 지역의 아파트값도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KB 시계열 통계를 기준으로 지난해 아파트값은 서울이 3.4% 올랐으나 경기는 12.8%, 인천은 9.6%, 지방은 5.8% 상승했다.

서울 외 수도권과 지방의 아파트값이 오르면서 최근에는 매수세가 다시 서울로 회귀하는 양상을 보인다.

서울 외 거주자들의 서울아파트 매입은 지난해 7월 3천457건에서 10월 853건으로 3개월 내리 급감했다가 11월 1천66건, 12월 1천831건으로 2개월 연속으로 증가했다.

지난달의 경우 외지인들의 서울아파트 매수는 노원(174건)에서 가장 많았다.

강남(152건), 송파(140건), 서초(117건), 강동(87건) 등 강남권도 외지인들의 매수세가 2개월째 큰 폭으로 늘어났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지난해 서울 거주자의 원정 투자가 크게 늘면서 해당 지역의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면서 "작년 말부터는 해당 지역의 가격 키 맞추기에 따라 서울이 싸 보인다는 심리적 착시 효과로 이제는 지방 거주자들의 상경 투자가 다시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 전문위원은 그러면서도 "올해부터 양도세 장기보유 특별공제를 받으려면 2년 거주 요건이 적용되기 때문에 상경 투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보기]
출처:연합 뉴스


등록일 :  2021-01-21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