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부산 부동산시장 지역 따라 ‘온도차’… 이유는?
 
오랜 침체기를 겪은 부산 부동산시장의 하락세가 둔화되고 분양시장을 중심으로 상승 분위기가 감지된다. 특히 지난해 12월 부산진구, 남구, 연제구, 기장군(일광면 제외)이 조정대상 지역에서 해제되면서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의 부동산 열기가 극명한 온도차를 보인다.

9일 부동산시장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부산에서 공급에 나선 아파트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결과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5개 단지 중 3개 단지가 비규제지역에서 공급됐다.

단지별 청약경쟁률을 보면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부산진구) 60.82대1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부산진구) 13.03대1 ▲e편한세상 시민공원1단지(부산진구) 11.84대1 등으로 모두 두자릿 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나타냈다.

매매시장에서도 규제지역과 비규제지역의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9월 기준) 집값이 상승한 6개구 중 수영구를 제외한 5개구가 비규제지역이다.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동구 9.82%(886만→973만원)였으며 ▲남구 1.02%(1080만→1091만원) ▲수영구 0.70%(1292만→1301만원) ▲부산진구 0.68%(884만→890만원) ▲연제구 0.18%(1095만→1097만원) 순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규제 적용 후 침체기에 접어들었던 부산 부동산시장이 올해부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부산진구, 남구, 연제구 등 규제 해제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어 신규 분양 아파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기사보기]
출처:머니S


등록일 :  2019-10-10
 
   
   
   
             
           
Copyright ⓒ 1999 - 2019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