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경매시장에 쏠리는 눈…11월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올해 최고
 
서울에서 지난달 법원 경매로 나온 아파트들의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서울에서 법원경매로 나온 아파트들의 낙찰가율은 103.8%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서울의 법원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방침이 발표된 8월 101.8%로 올해 처음 100%를 넘겼고, 9월에 100.9%로 소폭 하락했으나 10월(101.9%)과 11월(103.8%)에 잇달아 상승했다.

아울러 서울에서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법원경매 낙찰가율도 지난달 107.7%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강남 3구 법원경매 낙찰가율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언급이 나온 직후인 지난 7월에 101.0%를 기록한 이래 다섯달 연속으로 100%를 넘어섰다.


서울과 강남 3구의 지난달 경매 진행 건수는 각각 85건, 16건으로 모두 지난 9월(63건, 14건)과 10월(83건, 10건)보다 늘어났다.

서울과 강남 3구 모두 9월, 10월에 비해 법원경매 진행물건 수가 늘어났음에도 11월 낙찰가율이 외려 높아졌다 투자자들의 관심이 법원경매에 쏠리는 것으로 보인다.

민간택지로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서울과 강남권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중단되거나 지연되고, 그에 따라 공급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 탓에 경매로 관심이 쏠린 결과로 풀이된다.

무엇보다도 청약 과열로 아파트를 분양받기가 더욱 어려워짐에 따라 경매시장으로 눈길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또 사상 최저 수준의 금리로 경락잔금대출에 대한 부담이 줄어든 점도 이런 현상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지난달 낙찰가율이 100%를 초과하는 서울의 아파트 수는 총 33개로, 올해 들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유찰 없이 1회차에 낙찰된 사례는 총 29건으로, 전체의 88%를 차지했다. 유찰 1회는 4건이었으며 유찰 2회는 없었다.

11월 들어 유찰 없이 1회차에 낙찰된 비중이 눈에 띄게 늘어 투자자들이 눈치작전을 펴지 않고 적극적으로 1회차에 응찰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11월 낙찰 물건 중 서울 송파구 신천동의 진주아파트와 잠실파크리오, 서초구 방배동 방배브라운가 모두 감정가가 10억원이 넘었으나 1회차에 낙찰됐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역시 지난 3월에 진행된 1회차 입찰에서 유찰됐으나 지난달 13일에는 나오자마자 19명이 응찰해 낙찰가율 111%에 낙찰됐다.


[기사보기]
출처:연합 뉴스


등록일 :  2019-12-03
 
   
   
   
             
           
Copyright ⓒ 1999 - 2019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