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40대 미만 부동산 '큰손'으로 부상… "서울 집값 올린 원인"
 
서울 부동산 매매시장에서 40대 미만 연령대가 주 수요층으로 부상했다.

부동산 플랫폼 직방은 서울 소재 집합건물을 매매한 소유권이전등기의 매수인 통계를 분석(이하 올해 1분기 서울 집합건물 매수 기준)한 결과 40세 미만 연령층 비중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9일 밝혔다. 40~59세의 매수 비중은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직방 분석에 따르면 매매 소유권이전등기를 신청한 매수인의 연령별 비중은 40세 미만 37.1%, 40~59세 46.9%, 60세이상 16.0%다. 40세 미만은 지난해 4분기 38.2%와 비교해 1.1%포인트 줄었지만 이전에 비해서는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40~59세는 지난해 4분기 0.5%포인트 늘어났지만 지난해 2분기부터 이어지고 있는 50% 이하 비중이 유지되고 있다.

생애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은 36.7%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40세 미만 61.2%, 40~59세 24.5%, 60세 이상 15.5%로 조사됐다. 모든 연령대에서 첫 부동산 구입 비중이 증가하며 신규 부동산 시장 진입 수요가 늘어났다. 40세 미만의 경우 2015년 1분기 60.7% 이후 처음으로 60% 이상의 비중을 기록했다.

40세 미만 매수인 비중을 권역별로 보면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이 39.3%로 가장 높았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39.0%, 그 외 서울 37.1%, 강남 3구 34.2%다. 40세 미만의 매수 비중 증가추세가 이어졌으나 노도강을 제외하고는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40세 미만의 매수 비중은 2019년 3분기부터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강남 3구도 30% 이상으로 늘어났다. 마용성은 지난해 4분기 46.2%까지 증가했다. 40세 미만 매수수요가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서울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주 수요층으로 부각되고 있는 모양새다.

40세 미만 집합건물 매수자 가운데 생애 첫 부동산 구입을 한 이들의 지역 비중은 상대적으로 매수가격 부담이 적은 지역인 노도강이 66.4%로 가장 높았다. 하지만 마용성이 59.1%, 강남 3구가 54.0%로 증가하는 등 이전과 달리 가격이 높은 지역에서도 비중이 증가하는 양상이 나타났다. 입지가 우수해 가치가 높은 지역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매수 움직임이 보였다는 분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2019년 3분기부터 40세미만 연령층의 서울 집합건물 매수비중이 증가하면서 주수요층으로 부각되고 있다"며 "40세 미만의 연령특성상 절반 이상은 첫 부동산 구입 형태가 주를 이루고 있지만 과거와 달리 고가 지역으로 수요가 확대되는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그는 "인구구성상 비중이 점차 감소하는 40세 미만 연령층의 매수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 서울 부동산시장의 호황의 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하지만 부동산 상품의 특성이 재구매 기간이 긴 특성을 가지고 있어 예비수요층인 40세 미만 연령대의 수요 소진이 빠르게 진행되면 이후 수요 공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은 우려된다"고 말했다.


[기사보기]
출처:머니S


등록일 :  2021-04-19
 
   
   
   
             
           
Copyright ⓒ 1999 - 2021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