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1~9월 아파트 거래 10건 중 1건 '40㎡ 이하 초소형'
 
1인 가구가 늘어나는 상황에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이자 부담도 늘면서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초소형 아파트(전용면적 40㎡ 이하) 매매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규모별 매매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전국 아파트 매매 24만3541건 중 40㎡ 이하 아파트 거래는 2만7192건으로 전체의 11.2%에 달했다. 전국 40㎡ 이하 아파트 매입 비중이 두 자릿수인 것은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1~9월) 이래 처음이다.

초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나타났다. 올해 1~9월 서울 아파트 매매 1만2722건 중 40㎡ 이하 거래는 3036건으로 전체의 23.9%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 세종시가 전체의 21.5%로 집계됐다. 이어 ▲충남(20.6%) ▲대전(18.7%) ▲제주 (15.3%) ▲충북(14.7%) ▲인천(13.6%) ▲강원(12.7%) ▲경기(10.9%) ▲광주(10.1%)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초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종로구와 중랑구로 조사됐다.

종로구 아파트 매매 175건 중 40㎡ 이하 거래는 75건으로 전체의 41.1%였다. 중랑구는 아파트 매매 506건 중 208건(41.1%)이 40㎡ 이하 거래였다. 이어 ▲동작구(39.9%) ▲동대문구(35.5%) ▲영등포구(34.2%) ▲금천구(31.9%) ▲구로구(31.8%) ▲중구( 31.4%) ▲강동구(30.2%) 순으로 초소형 아파트 매매 비중이 높았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1인 가구의 가파른 증가세와 금리 인상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초소형 아파트로 관심이 쏠리며 매입비중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출처 : 머니S
[기사보기]


등록일 :  2022-11-24
 
   
   
   
             
           
Copyright ⓒ 1999 - 2022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경매사업부 / 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  대표이사 : 이문섭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9, (서초동 1577-11) 미래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